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조교 임용 절차 논란, 개선 방향은?

기사승인 [217호] 2021.09.13  

공유
default_news_ad1

   동국대학교 연구처 연구역량지원실은    2학기 조교 임용 자격 중 ‘근로계약을 체결한 근로자, 국가지원사업의 연구과제 참여자(학생 연구자) 등 중복 근무 불가’ 방침을 정했다. 이와 관련하여 충분한 사전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고 학교측과 원우들 간의 갈등이 일어났다.

   위와 같은 변경 사항을 2학기 조교 임용 직전에 신설했다는 것이 문제가 되었다. 각 단과대에서는 조교 임용에 있어 이 사실을 인지하지 못한 채 모집을 실시했고 이에 따른 혼란이 야기됐다. 조교로 채용된 대부분의 원우들은 연구과제에 참여 중인 인원이었다. 경찰행정학과의 경우 아홉 명의 조교 중 다섯 명이, 경제학과의 경우 열 명의 조교 중 여덟 명이 연구과제에 참여하고 있었다.

   이에 원우들과 일반대학원 총학생회(이하 원총)는 연구처에 개선을 요구했다. 원총 측에서는 “대학원생들에게 조교 장학금과 연구과제 참여는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 학비를 충당하고 최소한의 생활비를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 언급하며 현실적 고려와 충분한 논의 없이 진행된 사항에 대해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임용 절차 변경이 “많은 대학원생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연구환경 및 생존권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다음과 같은 개선 사항을 제시했다. <△사전 논의가 부재한 2021학년도 2학기 조교임용 자격에 대한 신속한 개선 △재발 방지를 위한 해당 부서와의 논의 테이블 개최>

   이러한 제시에 학교 측에서는 2021학년도 2학기 조교의 연구과제 참여 제한(중복근무 불가) 시행을 유예했다. 이어 “충분한 사전 논의가 진행되지 않음으로써 학내 혼란을 야기하게 된 부분에 대하여 유감을 표명한다”며 입장을 밝혔다.

   2학기 조교 임용 절차 문제는 이렇게 일단락되었지만 내년 임용 절차는 어떻게 이루어질지 또 어떤 방식으로 공지를 내릴지 등 고려해봐야 하는 문제다. 연구처는 동국대학원 신문사와의 인터뷰를 통해 “최대한 학생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현행을 유지하되 더 나은 방안에 힘써보겠다”고 말했다. 학교와 원우들 간의 원만한 합의 과정을 모색해볼 때다.

서신화 편집장

<저작권자 © 동국대학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