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詩편함] 한낮의 연극

기사승인 [218호] 2021.11.08  

공유
default_news_ad1

   한낮의 연극

 

   오와 열을 맞춰 서서
   유리창 너머를 응시한다

   장의사들이 있었다
   극막을 올리기 전
   무대장비를 고치러 온 스태프들 같았다

   희고 얇은 천이 솟으면
   죽음이 뒤로 가려지고
   그들이 분주하게 움직였다

   나는 천 바깥으로 드러난 발가락을 노려보았다

   이것은 공연 준비 같으면서
   취조실에 여러 명의 용의자들과 서 있는 것 같기도 했고

   천장이 너무 하얗고 뜨거워서
   성가대가 되어서 노래나 부르고 싶기도 했다

   천이 펄럭이고
   무대 뒤에서 꽃다발을 엮는다
   두세 번의 헛기침
   침묵의 공회전

   나는 분명 신실한 관람객은 아니다
   다리가 저려오고 있었다

   저쪽에서 죽음의 장이 자꾸만 열렸다 닫히는 것이 보였다
   내 허벅지에서는 삶의 장이 계속되고 있었다

   흰 천과 흰 조명
   가슴팍에서 흔들리는 흰 가짜 꽃
   창밖에 누워 있는 시신 위로 덧씌워지는
   5열 종대의 푸르죽죽한 얼굴들

   그를 안으라고 장의사가 말했다
   모두들 시신을 안아보기 위해 온 사람처럼 줄을 섰다
   차가운 포옹이 열두 번 이어지고

   연극배우처럼
   나는 팔을 벌렸다 세상이 너무 희어서
   이 공간에 천사가 숨어 있는 것 같았다
   막은 내리지 않고

   점멸
   떠난 사람이 아주 가까워졌다
   시든 얼굴 앞에서
   목공풀 냄새가 났다

 

<시인 소개>
2020년 제19회 대산대학문학상 시 부문 당선

이세인 시인

<저작권자 © 동국대학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